'2018/04/2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23 - Two Story : 미즈루의 속은 도저히 모르겠다...
2018.04.23 12:35

미즈루의 가족들에게 사정을 설명하면서 미즈루가 지내던 방을 둘러보는 유메노사키, 레이메이, 슈에츠.

...쪽 출신의 졸업생들이 둘러보고 있다가 우연히 마코토가 스케치북을 보게되었다.


"......!!"


스케치북 안에는 자신들의 학창시절, 아이돌로 활약했던 당시의 모습이 고스란히 그려져있었다.

천천히 한장씩 넘기며 그림을 보고있다.


"오, 저도 있는데요?"


"헤에, 잘 그렸는데?"


"미즈루 녀석, 우리들을 애정어린 눈으로 계속 지켜봐주고 있었던거구나. 1학년때도 늘 말수가 적은편인데다가 속을 도저히 알 수가 없었으니까."


다들 언제부터 보고 있었던거에요...? 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참는 마코토.

스케치북을 덮어서 원래 위치로 놓을려다가 빠져나온 종이 한 장이 빠져나와서 천천히 바닥에 떨어졌다.


"어라, 각하. 이게 떨어졌는데요?"


"(떨어진 종이를 주워서 그림을 보게됨)"


종이에 그려진 그림에는 그림을 그리고 있는 자신과 소년시절의 이바라가 그려져있었다.

그 그림을 본 이바라는 오랫동안 잊고있던 기억의 단편을 떠오른다.


소년시절, 인근 공원.



"오야? 이런 곳에 사람이 있는줄은 몰랐습니다만..."


"방해되면 내가 나와줄까?"


"아뇨! 그럴리가요, 이런 곳에서 그림을 그릴려는건가요?"


"뭐, 그렇지... 밤에는 외출도 못하니까 밤이 되면 어떻게될지 궁금하니까 상상해서 그리는 경우도 있고."




* * * * * *



"......"


"...이바라?"


"아무것도 아닙니다, 각하! 전 이만 먼저 급한 볼일이 생각났기에 실례하겠습니다!"


이바라는 급하게 어디론가 서둘러서 헐레벌떡 달려가버렸고

도착한 곳은 미즈루를 처음 만났던 공원의 그 장소였다.


"......(그림을 뚫어지게 쳐다봄)"


"(나무 뒤에서 팔짱을 낀체로) 마음에 안들면 찢어버리거나 태워버려도 상관없는데? 말로 사람 죽이는게 특기이신 양반?"


"......!!"


"오랜만이네, 약 3년만인가?"


".........미즈루 씨."


미즈루는 동생의 연락을 받고 잠시 들른 것뿐이라고 말하는데

여전히 이바라 본인보다 속을 알 수가 없는 미소로 대답해주는 미즈루.


"대체, 당신은 무슨 생각인겁니까... 미즈루 씨?"


"후후, 글쌔? 아무튼... 난 일시적으로 집에 들어와있을테니까... 궁금하면 네가 큰 형한테 물어보던가?"



Posted by KOHARU